뉴스

미 고교서 15세 학생이 총기 난사…재학생 3명 사망

미 고교서 15세 학생이 총기 난사…재학생 3명 사망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1 07:48 수정 2021.12.01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고교서 15세 학생이 총기 난사…재학생 3명 사망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오후 1시쯤 미국 미시간주 한 고등학교에서 15세 학생이 총을 난사해 학생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주 옥스퍼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14세와 17세 여학생과 16세 남학생 1명이 숨졌습니다.

부상한 8명 가운데 2명은 수술을 받고 있으며 나머지 6명의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 발생 당시 범인은 현장에서 15∼20발의 총을 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범인을 검거한 뒤 범행에 사용한 반자동 권총 등을 압수했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수사 당국은 용의자가 학교로 총을 들고 온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 소셜미디어(SNS)에서는 학교에서 총기 위협이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습니다.

한 학부모는 자기 아들도 학교에서 총기 사건이 발생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AP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또 이 학교에서는 이달 초 누군가 옥상에서 운동장으로 사슴 머리를 던지고, 학교 창문과 바닥을 붉은색 페인트로 칠하는 흉흉한 일도 발생해 학교 측이 조사를 벌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사 당국은 앞서 벌어진 이들 사건과 이번 총기 사건은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희생자에게 애도를 표하며 "지금은 우리가 함께 모여 아이들이 학교에서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도와야 할 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