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에서 구타, 잠 못자" 택시기사 칸막이 설치 언제쯤

"차에서 구타, 잠 못자" 택시기사 칸막이 설치 언제쯤

박재현 기자

작성 2021.12.01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택시 기사가 운전을 하다가 승객에게 폭행당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운행 중에 택시 기사를 폭행하면, 가중처벌 받도록 처벌 수위를 높여도 이런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예방 방안으로 기사와 뒷자리 사이에 칸막이를 설치하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몇 년째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박재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8일 새벽, 경기도 성남의 한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택시 안.

승객이 갑자기 손잡이를 당기며 발길질을 합니다.

[택시 승객 : (차 문) 오픈! 안 해? 안 해?]

당황한 기사는 차를 안전한 곳에 댄 뒤 열어준다고 했지만,

[피해 택시 기사 : 잠시만, 잠시만요. 차 지나가면 (열어 드릴게요.)]

고성은 이어졌습니다.

[(이 XX 오픈! 오픈!) 위험합니다.]

그러다 택시 기사의 목을 움켜잡고 당깁니다.

[택시기사 → 경찰 신고 : 여보세요. 차 안에서 큰일 났습니다. 차에서 구타당하고 있습니다. 아 큰일 났습니다. 목이 졸려서….]

손잡이를 무리해 당기다 상처가 났는지 승객 손에는 피까지 묻어 있었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 : 피 묻은 손이 들어오니까. 너무 무서워서….]

택시가 멈추자 문을 열고 도주하다 경찰에 체포된 승객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 : 밤에 술 취한 손님 타면 너무 무서워서… 저 사람도 그럴까 트라우마가 생겼어요. 이틀 동안 잠을 한숨도 못 잤어요. 그 공포심을 느꼈는데.]

해마다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은 수백 건씩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때문에 국회나 지자체에서 국토부에 택시 칸막이 설치 지원이나 의무화를 건의하고 있지만, 국토부는 "운전에 불편하다"는 택시 기사 의견도 많다며 논의를 미루고 있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 : 격벽 있으면 불편한 점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공포심에 떨고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일하는 것보다는, 원하는 사람만이라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