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 "용돈 줄 테니 데려와"…비서 뽑는다더니 외모 평가만

[끝까지판다] "용돈 줄 테니 데려와"…비서 뽑는다더니 외모 평가만

조윤하 기자

작성 2021.11.30 20:21 수정 2021.12.01 0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야 근데 200만 원 받으면 그때부터 연락이 될 것 같지? 어떤 여자는 돈 주지 말고 상품권을 주라는데 생일에 어떻게 해야 해? 근데 이 X은 주면 받을 것 같아 그렇지?]

지금 들으신 것은,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막냇동생이자 지금은 한 투자회사 대표인 이재환 회장의 목소리입니다. 이 회장은 3년 전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과문을 내기도 했었는데, 저희가 취재해봤더니 그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비서를 뽑는다는 명목 아래 노골적이고 지속적으로 성희롱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어제(29일)에 이어 오늘도 이재환 회장 둘러싼 의혹 지금부터 집중적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조윤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월, 20대 여성 A 씨는 지인 소개로 이재환 회장과 저녁식사 면담 자리를 가졌습니다.

그 자리에서 비서를 소개해달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합니다.

[A 씨/음성 대역 : 비서를 구한대요. 좀 소개를 해달래요. 사실 CJ(일가)라고 하면 누가 안 한다고 하겠어요. 그런데 (이재환 회장이) 자꾸 '품질'이 좋으냐는 거예요.]

찜찜한 생각이 들었지만 좋은 채용 기회라고 생각에 A 씨는 지인들을 데리고 나갔습니다.

하지만 일 관련 질문은 없었습니다.

[A 씨/음성 대역 : 외적인 평가만 했었어요. 키 얘기나 몸무게. 말랐다, 뚱뚱하다 이런 얘기들이요.]

또 다른 비서 채용 면접 자리에 나갔던 사람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면접 자리 동석자/음성 대역 : 아주 해괴한 자리였어요. '야, 너 머리 좀 뒤로 해봐. 그게 낫겠다', '너는 이렇게 입는 게 좋을 것 같아'라고….]

역시 업무와 무관한 질문들이 쏟아졌고, 지원자들은 다들 당황했다고 합니다.

[면접 자리 동석자/음성 대역 : '남자친구랑 몇 년 됐어?', '집과 또 주로 어디서 만나?' 이렇게요. 업무와는 전혀 동떨어진 얘기만 하더라고요. 그 자리에 있던 여성들은 당황하고.]

비서 채용 면접에서처럼 평소 여성을 대하는 이 회장의 태도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SBS는 이 회장의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를 확보했습니다.

이 회장은 지인에게 대뜸 여성의 사진을 보낸 뒤, '공수할 생각'이라고 말합니다.

또 다른 여성 사진을 보낸 뒤에는 키스하고 놀면 된다고 말하는가 하면, 한 여성을 에이스라 칭하며 용돈을 주겠으니 찾아오라고 독촉하기도 합니다.

여성 사진을 비교하며 성희롱 발언도 서슴지 않는데, 이들 중 일부는 비서 채용 면접을 봤던 여성들이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이승진, CG : 김정은·한정우)

▶ [끝까지판다] 뒷수습은 직원에게…"계열사에도 도움 요청"
▶ [끝까지판다] '여성 편력' 또 나온 이재환 회장, 해명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