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역 강화 머뭇거리는 정부…확산 방지 대책만 '만지작'

방역 강화 머뭇거리는 정부…확산 방지 대책만 '만지작'

김용태 기자

작성 2021.11.30 20:02 수정 2021.11.30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의 위협이 거세지자 정부가 어제(29일) 4주짜리 방역특별대책을 내놨습니다. 그런데 내용을 살펴보면 앞서 들으신 재택치료와 백신 추가 접종을 늘리겠다는 것 말고는 딱히 눈에 띄는 대책이 없습니다. 정부로서는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인데, 그래도 더 강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이야기입니다.

이어서,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도 거리두기 강화는 어렵다면서 추가 접종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일상 회복을 뒤로 돌릴 수는 없습니다. 조속한 추가 접종을 부탁드립니다.]

코로나19 전국 위험도가 이번 주 최고 단계로 올라가면서 수도권에서 다시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거나 식당, 카페까지 방역패스 적용을 확대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모두 유보된 것입니다.

청소년 방역패스도 마찬가지입니다.

[유은혜/교육부총리 (어제) : 노래방, PC방, 학원 등의 청소년 주요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 여부는 더 지켜보면서 검토하기로 하였습니다.]

접종 강요 논란과 자영업자 피해를 이유로 방역에 머뭇거린 결과입니다.

[노래방 운영 : 수능 끝나서 지금 손님이 몇 년 전만 해도 여기 지금 꽉 차야 해요. 텅텅 비었잖아요. 못 오잖아요. (거리두기 강화되면) 장사 못 하죠. 접어야 해요.]

하지만 추가 접종만으로는 확산세를 꺾을 수 없다는 지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연말 모임이 많은 시기인 데다, 오미크론을 고려하면 거리두기가 시급하다는 것입니다.

[천은미/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정부가 공공기관부터 모임을 자제시키고 사적 인원 제한 같은 경우도 반드시 포함이 되어야 국민들 경각심이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소중한 사람과의 만남을 내년으로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폭증하는 환자와 비어 가는 병상을 감안하면 더 실효적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CG : 박동수, VJ : 신소영)

▶ 일본에도 오미크론 첫 상륙…유럽에서는 집단감염 확산
▶ '오미크론'이 델타 넘어서나…먹는 약은 효과가 있을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