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암초'…어민 반발 '발목'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암초'…어민 반발 '발목'

UBC 전병주

작성 2021.11.30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선 7기 최대 중점사업인 울산 앞바다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이 암초를 만났습니다. 사업의 성패를 좌우할 어민 협상이 순탄하지 않은 데다, 어민 단체 간 분열 조짐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전병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2030년까지 울산 앞바다에 원전 6기에 맞먹는 6GW급 풍력 발전기를 설치하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사업.

글로벌 기업 투자액만 40조 원에 달해 국가 신인도를 내걸고 추진하는 초대형 국책 사업입니다.

지금까지 국내외 합작법인 5개가 5곳에서 발전사업 허가를 받으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핵심 난관으로 불리는 어민 동의 절차에서 삐걱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어민 설명회 등 충분한 동의 절차 거쳤다고 판단해 발전사업 허가를 내줬지만, 어민 대다수의 입장은 다릅니다.

사업 관련 주민 설명회나 동의 절차가 없었다는 겁니다.

전체 주민 3천여 명 가운데 200여 명이 임의로 단체를 만들어 민간기업으로부터 주민 상생 발전 지원금 70억 원을 받았는데, 나머지 2천800여 명은 이 사실조차 모르고 심지어 횡령 논란도 있었다는 겁니다.

[백철호/반대대책위 사무국장 : (임의 단체가) 가짜 동의서로 울산 어민들을 속이고 깜깜이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어민 대책위 내부도 금이 가고 있습니다.

기존 대책위의 입장과는 달리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 자체를 반대하는 새로운 어민단체가 출범하면서 협상 방정식이 복잡하게 꼬이는 양상입니다.

어민 협상을 위해서는 민관 협의체 구성이 필수지만 첫 단추인 어민 대표 선출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어민 반발에다 내년 선거에서 원전 찬성파로 정권 교체가 이뤄질 경우 부유식 풍력 사업의 연속성에도 적잖은 타격이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김운석 U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