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뒤에 선다고 '백'댄서라니…" 청하가 밝힌 멋진 소신

"뒤에 선다고 '백'댄서라니…" 청하가 밝힌 멋진 소신

SBS 뉴스

작성 2021.11.30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뒤에 선다고 백댄서라니…" 청하가 밝힌 멋진 소신
가수 청하가 '백댄서'라는 단어에 대해 솔직한 소신을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웹 예능 '차린건 없지만'에는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영상에서 MC 이영지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프로그램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언급하며 청하에게 "'스우파'가 인기를 끌며 댄서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지만, 그 전에 청하의 생각과 발언들이 백댄서와 댄서 개념의 경계를 없애는 데 일조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선 많은 방송에서 청하는 "백댄서라는 말 진짜 싫다. 제발 '백'이라는 단어 좀 빼면 안 되냐. 댄서들도 같이 무대를 만들어주시는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힌 바 있습니다.

청하는 이날 방송에서도 "뒤에 선다고 '백'댄서라고 하는데 그럼 가수는 '프런트' 싱어가 아니지 않냐"고 단호하게 소신을 밝혔고, 청하의 말에 이영지는 벌떡 일어나 "펀치 라인이다. 방금 코멘트로 래퍼 한 80명 죽었다"며 감탄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도 청하에게 "'스우파' 전부터 댄서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 했던 멋진 가수"라며 훈훈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29일 스페셜 싱글 '킬링 미(Killing Me)'를 발매한 청하는 이날 방송에서 "모두가 힘들었던 시기였고, 개인적으로도 힘들었다. 그 힘들었던 시간을 '킬링'하는 밝고 경쾌한 노래"라고 신곡을 소개했습니다.


(사진=유튜브 '차린건 없지만', MNH엔터테인먼트)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