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첫 10세 미만 사망자는 사후 확진 사례…기저질환 있었다

첫 10세 미만 사망자는 사후 확진 사례…기저질환 있었다

이강 기자

작성 2021.11.30 14:15 수정 2021.11.30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첫 10세 미만 사망자는 사후 확진 사례…기저질환 있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국내에서 10세 미만 소아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오늘(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백브리핑에서 "지난 28일 10세 미만 소아가 응급실에 내원한 후에 사망했고, 사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라며 "사망 아동이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지난 20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당시 아동이 단순 증상이 아닌 (증상이) 좋지 않은 상태로 응급실에 도착해 응급 처치를 먼저 받았다"며 "사망한 이후에 진행된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온 상황"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현재 당국은 사망 아동의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의무기록 등을 통해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22일 임신 25주 차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가 조기 출산하면서 태아를 사산했으며, 사망한 태아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바 있습니다.

다만 당국은 사망한 태아가 출생신고 전인 상태였다는 점을 고려해 확진 및 사망 통계에서는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확진자 규모 증가와 함께 전 연령층에서 확진자가 늘면서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등의 치료를 받는 19세 이하 소아·청소년 중환자도 늘고 있습니다.

이날 기준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 661명 중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대다수이며 50대 60명, 40대 25명, 30대 15명, 20대 1명입니다.

10대는 3명, 10세 미만도 1명입니다.

이 중 10대 3명은 모두 기저질환을 앓고 있으며, 지역사회 접촉과 집단감염으로 감염된 사례가 각각 1명이고, 나머지 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입니다.

10세 미만 소아 중환자 1명도 기저질환을 보유하고 있으며, 가족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