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야에 4살 딸 버린 친모 구속심사…"딸에게 미안해"

심야에 4살 딸 버린 친모 구속심사…"딸에게 미안해"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30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심야에 4살 딸 버린 친모 구속심사…"딸에게 미안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심야에 4살 딸을 인적 드문 도로에 내다 버린 30대 친모가 오늘(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아동복지법상 아동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30대 여성 A씨는 오늘 오후 1시 45분쯤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구속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인터넷 게임으로 알게 된 A씨와 공모해 함께 범행한 20대 남성 B씨도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A씨는 "딸만 차에서 내리게 한 이유가 무엇이냐, 딸에게 미안하지 않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딸에게) 미안해요"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술만 먹으면 행패를 부렸다"고 했습니다.

B씨는 "4살 여자아이를 남겨 놓고 왜 떠났느냐. A씨를 말리지 않고 왜 도왔나"는 잇따른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말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A씨 등은 지난 26일 오후 10시쯤 경기도 고양시 한 이면도로에서 차량에 타고 있던 C(4)양을 내리게 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C양이 버려진 지역의 당일 최저 기온은 영하 1도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