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누나 · 매형까지 가담해 '가짜 비아그라', 1000억 치 만들었다

[Pick] 누나 · 매형까지 가담해 '가짜 비아그라', 1000억 치 만들었다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1.11.30 1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누나 · 매형까지 가담해 가짜 비아그라, 1000억 치 만들었다
중국에서 밀수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정품으로 속이고 불법 성기능 개선제를 제조해 전국에 유통시킨 일당이 세관에 붙잡혔습니다. 밀수업자 일당 일부는 '누나' '매형' 등으로 구성된 가족 관계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30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약사법과 상표법 위반 혐의로 A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그 외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584만 정을 '비아그라'나 '시알리스' 로 속여 국내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밀수입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충남 천안과 경기 광주 일대에서 자동포장기를 이용해 정품과 비슷하게 재포장해 유통했습니다.

또 발기부전 치료제 원료인 '실데나필'과 옥수수 전분 등을 섞어 불법으로 발기부전 치료제를 만든 뒤 유통하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방식으로 이들이 제조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는 약 584만 정, 정품 시가로 따지면 1000억 원에 달합니다. 인천세관은 A 씨 등에게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50만 정을 압수했지만 나머지 534만 정은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A 씨는 자신의 누나와 매형을 범죄에 가담시켜 가족사업 형태로 운영해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범죄를 통해 얻은 수익으로 고급 외제차를 타는 등 호화생활을 누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짜 비아그라 단속_출처 연합뉴스
▲ 세관 관계자들이 압수한 캡슐 제조기를 공개하는 모습


인천세관 관계자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할 경우 심장마비와 뇌졸중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불법 의약품의 국내 반입과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