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패싱 논란' 불쾌감?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패싱 논란' 불쾌감?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윤석열, 이틀째 충청권 방문

김형래 기자

작성 2021.11.30 12:19 수정 2021.11.30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틀째 충청권을 돌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오늘(30일) 충북 청주를 방문해 청년 창업가와 시장 상인 등을 잇따라 만날 예정입니다. 한편 선대위의 패싱 논란이 일고 있는 이준석 당 대표는 오늘 오전 일정을 돌연 취소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충청권 방문 이틀째인 오늘 충북 청주를 찾아 공항에서 지역 발전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어 오후에는 청년 창업가와 문화예술인 등을 면담하고 저녁에는 서문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윤 후보는 어제 선대위 출범 이후 첫 지역 일정으로 세종시를 택했는데, "세종시가 실질적 수도로서 기능하도록 하겠다", 또 "청와대 제2집무실을 이전하겠다"며 지역 공약을 부각했습니다.

앞서 어제 첫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윤 후보는 "청년은 선거 때 쓰고 버리는 장신구가 아니"라면서 '친청년 정부'를 약속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윤석열 정부는 청년 프렌들리 정부가 될 것입니다. 청년은 정책 시혜의 대상이 아니라 국정 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준석 당 대표는 어제 자신의 SNS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긴 데 이어 오늘 예정됐던 일정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선대위 일정을 공유받지 못하고, 자신이 반대하는 이수정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한 것을 두고, 불쾌감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오늘 보육 공약을 발표했고, 오후에는 고려대를 방문해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위드 코로나 문제와 정책 대안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