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중증 661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최다…신규 확진 3,032명

위중증 661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최다…신규 확진 3,032명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30 09:33 수정 2021.11.30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위중증 661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최다…신규 확진 3,032명
'단계적 일상회복' 한달째를 맞은 오늘(30일)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3천 명대 초반을 기록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661명으로 이틀만에 다시 최다치를 경신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3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4만7천23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3천309명)보다는 277명 줄었습니다.

다만 월요일 발생 기준(발표일 기준 화요일)으로는 최다치인 데다 주 초반에도 사흘 연속 3천 명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직전 최다치였던 1주일 전(23일)의 2천698명과 비교하면 334명 많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어제(629명)보다 32명 증가한 661명입니다.

지난 23일부터 엿새 연속(549명→586명→612명→617명→634명→647명) 최다치를 기록하다 어제 다소 줄었으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위중증 661명 중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4%에 달했습니다.

그 밖에 50대 60명, 40대 25명, 30대 15명, 20대 1명, 10대 3명, 10세 미만도 1명입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4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3천624명입니다.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입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한 이달 1일 0.78%였던 누적 치명률은 연일 30∼50명대 사망자가 쏟아지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사망자 중 26명은 80세 이상, 8명은 70대, 7명은 60대, 2명은 50대입니다.

특히 0∼9세 연령대에서도 처음 사망자가 1명 나와 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앞서 지난 22일 임신 25주차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가 조기 출산하면서 태아를 사산했으며, 사망한 태아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바 있습니다.

이처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중환자 병상 가동률 등 각종 의료 대응 지표가 악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주(11.21∼27) 코로나19 유행 위험도가 전국 단위에서 '매우 높음'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지난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후 4주 만에 최고 단계까지 올라선 것입니다.

더욱이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국내에 유입될 경우, 유행 규모는 지금보다 더 커질 수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