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론, 주요 시설 촬영"…인천LNG기지 보안망 뚫렸다

"드론, 주요 시설 촬영"…인천LNG기지 보안망 뚫렸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30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LNG기지에 추락한 사제 드론 (사진=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최근 국가 중요시설인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에 추락한 지 1주일 만에 발견된 사제 드론이 주요 시설들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9시 35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국가스공사 인천LNG 기지에서 발견된 드론은 추락 전 1분 40초 분량의 영상을 촬영했습니다.

해당 드론에 삽입된 메모리카드에서는 인천LNG기지 내 주요 산업시설과 항만시설의 일부 모습을 상공에서 촬영한 영상이 담겨있습니다.

영상이 촬영된 시점은 추락한 드론이 발견되기 1주일 전인 지난 13일 오후 2시 26분쯤으로 조사됐습니다.

가스공사 측은 근무자가 기지 한 도로에서 직경 25㎝의 드론을 발견하기 전까지드론 비행이나 추락 사실을 까맣게 몰랐습니다.

경찰은 당시 인천LNG기지 보안담당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날개 4개와 카메라 1개가 달린 드론을 확인했습니다.

이 드론은 영상 촬영 시 사전에 필요한 국방부 허가 없이 비행했으며, 고유 식별 번호가 존재하지 않는 '사제' 제품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내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공급 시설인 인천LNG기지는 가급 국가 중요시설로 분류돼 우리나라에서 보안등급이 가장 높습니다.

하지만 이번 드론 추락 사건으로 미확인 비행물체와 관련한 감시·대응 체계의 허점이 그대로 노출된 셈입니다.

박석종 한국드론산업협회 회장은 "국가 중요시설의 경우 공항을 제외하면 드론 불법 비행에 대한 감시를 청원경찰에 맡기거나 민간기관에 위탁하는 실정"이라며 "인천LNG기지도 열악한 드론 감시 체계가 노출된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주요 기관별로 드론 탐지나 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제도적 정비가 필요하다"면서 "개인들의 드론 비행 자격도 좀 더 세분화해 불법 비행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항공청 관계자는 "해마다 드론 개체 수가 급증하며 드론 불법 비행 관련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경찰과 협조해 민간의 부주의한 드론 비행을 계속 단속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인천LNG기지 측은 사업비 15억 원을 들여 지난 7월부터 드론 비행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LNG기지는 다음 달 중순까지 드론 탐지·식별 장비와 함께 주파수 교란과 전파 차단 장비를 들여와 신원 미상의 비행 물체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인천LNG기지 관계자는 "드론 대응에 취약하다는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된 상태여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지난 26일 "드론을 날렸다"며 자수한 50대 A씨를 수사 중입니다.

A씨는 경찰에서 "동호회 활동 중 드론을 날렸는데 바람이 많이 불어 추락한 것 같다"며 "인천LNG기지를 촬영할 목적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의 항공안전법 위반 사항을 확인한 뒤 서울항공청에 사건을 이관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