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심정지 아이 살린 택시기사, 택시비 계산도 마다했다

[영상] 심정지 아이 살린 택시기사, 택시비 계산도 마다했다

[뉴스딱]

SBS 뉴스

작성 2021.11.30 08:02 수정 2021.11.30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택시기사가 길에서 갑자기 쓰러진 아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해서 생명을 살렸다는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사거리, 아이가 심정지로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당황한 아이 어머니가 아이를 안고 택시로 다가왔는데요.

택시기사는 급하게 차에서 내려서 아이를 인도에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습니다.

그 사이 아이 어머니는 119에 신고를 했다고 하는데요, 심폐소생술을 하던 중에 아이의 의식은 돌아왔지만 119가 도착하지 않자, 택시기사는 아이와 엄마를 태우고 인근 병원 응급실까지 데려다줬습니다.

택시비를 내겠다는 아이 엄마의 요청도 거절했다고 하는데요.

아이는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택시기사, 알고 보니 호텔 안전관리실에서 20년 넘게 근무한 베테랑으로 얼마 전 호텔을 그만둔 뒤 개인택시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호텔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아이의 생명을 구한 건데요.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 '진정한 영웅이다'라며 택시기사의 선행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