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하해서 화났다" 전 여친 찾아가 준비한 흉기 휘둘러

"비하해서 화났다" 전 여친 찾아가 준비한 흉기 휘둘러

CJB 진기훈

작성 2021.11.30 0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충북 옥천에서 20대 남성이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피해 여성이 자신을 비하했다며 범행 전에 흉기를 미리 준비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CJB 진기훈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옥천군의 한 골목.

한 남성이 뛰어들어오고, 뒤이어 흰색 승용차가 남성을 추격해 차량에 태웁니다.

이 남성은 헤어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26살 A 씨로, 딸이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범행 한 시간여 만에 붙잡혔습니다.

사건은 어제(29일) 오전 11시 50분쯤, 옥천군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벌어졌습니다.

남성은 이곳 비상계단에서 전 연인을 흉기로 공격한 뒤 그대로 도주했습니다.

[인근 주민 : 피는 많이 흘렸더라고요. 핏자국 이런 것만 봤어요. 소방차 여러 대 와서 서 있고.]

20대 피해 여성은 배에 상처를 입고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진 여자친구가 자신을 비하하는 듯한 말을 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범행 당시 흉기를 몸에 지니고 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과도 비슷한 거예요, 과도. 일단 흉기를 구입해서 갔기 때문에 고의성이 충분하니까요.]

경찰은 살인 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