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쓰고 2시간 '떼창'…BTS "아미 덕분에 성공"

마스크 쓰고 2시간 '떼창'…BTS "아미 덕분에 성공"

김종원 기자

작성 2021.11.30 0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BTS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이틀째 공연은 언론에도 공개됐는데, 5만 명이 넘는 팬들이 함께 한 현장, 보시죠.
 
LA에서 김종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퍼미션 투 댄스,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다는 이번 공연의 제목을 표현하듯 쇠창살을 깨부수고 BTS가 무대에 등장합니다.

5만 명 넘는 팬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쏟아내면서 공연장인 초대형 풋볼 경기장이 흔들릴 정도입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자리를 가득 메운 아미들은 2시간 넘는 공연 내내 이런 엄청난 함성과 떼창으로 호응하며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민/BTS 멤버 : (어제 공연에서) 막상 (팬들을) 마주했을 때 막 즐기지 못했던 것 같아서 계속해서 아쉬움만 남아 있어서 오늘은 좀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도록 해볼 생각입니다.]

명실상부, 세계 정상에 올랐는데도 어떻게 겸손함을 유지할 수 있느냐는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RM/BTS 멤버 : (저희 성공의) 절반은 아미 덕분이고, 저희 멤버들은 각각 5%씩 기여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의 성공은 저희만의 것이 아닙니다. 저는 언제나 이런 점을 생각하며 살고 있어서 들뜨지 않고 겸손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공연 외적인 부분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관객들이 막 입장을 하고 있습니다.

공연장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티켓 이외에도 이런 백신 증명서와 자신의 신분증이 필요합니다.

다소 복잡할 수 있는 이런 안전 절차를 아미들은 서로 공유하면서 질서를 잘 지키자, 이렇게 독려를 하고 있는데 이런 팬 문화도 현재 미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티파니/관람객: 저희 아미들은 방역을 정말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또 서로가 서로에게 친절하게 구는 것도 중요하게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오늘 밤에 여기 나와 있는 것도 마음이 편해요.]

두 차례 공연을 더 남겨둔 BTS는 특히 마지막 날에는 전 세계 팬들을 위해 콘서트를 온라인 생중계를 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