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스토킹 살인' 김병찬…취재진 물음에 "죄송하다" 일관

[영상] '스토킹 살인' 김병찬…취재진 물음에 "죄송하다" 일관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1.11.29 10:14 수정 2021.11.29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속적인 스토킹 등으로 신변 보호를 요청한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35)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29일(오늘) 오전 8시 김병찬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살인 및 보복협박, 스토킹범죄법 위반, 상해, 주거침입, 특수협박, 협박, 특수감금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습니다.

유치장을 나선 김 씨는 호송차에 오르기 전, 범행 동기 등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연신 "죄송합니다"라고 답변했습니다. '신상공개가 결정됐으니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보여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는 고개를 가로저으며 거절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19일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연인이었던 3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피해자는 김 씨의 집요한 위협과 스토킹을 못 이겨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한 상태였으며,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김병찬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었고, 김병찬의 이름과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습니다.

(구성 : 박윤주, 영상취재 : 김남성,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