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진원 남아공서 확진자 폭증…1주 전의 3.6배

'오미크론' 진원 남아공서 확진자 폭증…1주 전의 3.6배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28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진원 남아공서 확진자 폭증…1주 전의 3.6배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는 27일(현지시간) 신규 확진자 수가 3천220명으로 9월 18일 이후 두 달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수도권 하우텡(81.99%)에서 나왔습니다.

최근 남아공의 신규 확진자 수는 23일 312명, 24일 868명, 25일 2천456명, 26일 2천828명, 27일 3천220명으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3.63배로 늘어났습니다.

검사 건수 대비 확진 비율(양성률)도 치솟고 있습니다.

27일의 경우 검사자 3만4천880명 가운데 3천2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양성률이 9.23%로 집계돼 전날(9.15%)보다 더 높아졌습니다.

이틀째 수검자 10명에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는 셈입니다.

이틀 전인 25일엔 이 비율은 6.47%, 24일에는 3.60%에 그쳤습니다.

그에 앞서 19∼22일 양성 비율은 2∼3% 수준이었습니다.

NICD는 지난 22일 오미크론을 처음 검출했다면서 하우텡에서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알린 바 있지만, 신규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확진자 수는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남아공의 이같은 확진자 급증세를 설명하기 위해 현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표본을 분석, 자국 내 6건의 오미크론 확진 사례를 최초로 파악했습니다.

남아공 과학자들 사이에선 신규 확진의 최대 90% 정도가 오미크론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도 나옵니다.

오미크론이 젊은이 가운데 빠르게 퍼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새 변이에 대해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mild)"고 27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남아공에서 완전 접종을 한 성인은 35%, 1차 이상 접종자는 41% 수준입니다.

남아공과 인접한 보츠와나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인 케렝 마수푸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24와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 4건을 확인했으며 이외 의심 사례 11건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인구 239만명인 보츠와나는 팬데믹 발발 이후 지금까지 19만4천여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체 인구 기준으로 백신 완전 접종률은 20.8%, 1차 이상 접종률은 37.9% 수준입니다.

이밖에 인근 국가들의 26일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 현황 (아워월드인데이터 기준)을 보면 ▲나미비아(인구 258만여명) 18명(누적 12만9천명) ▲ 짐바브웨(인구 1천509만명)는 62명(13만4천명) ▲ 레소토(인구 215만명) 20명(2만1천755명) ▲ 모잠비크(인구 3천216만명) 3명(15만2천명) ▲ 에스와티니(인구 117만명) 4명(4만6천528명) 등입니다.

이들 6개국은 전체 인구 기준으로 현재 백신 접종 완료율이 10%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