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주차량 중앙선 넘어 택시 충돌…1명 부상

음주차량 중앙선 넘어 택시 충돌…1명 부상

최선길 기자

작성 2021.11.28 20:33 수정 2021.11.28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8일) 새벽 인천에서 한 남성이 몰던 차가 중앙선을 넘고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면허정지 수준의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견인차에 매달린 택시 운전석 문이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인천 남동구 한 도로에서 20대 남성이 몰던 SUV가 중앙선을 넘어 신호를 기다리던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60대 택시 기사가 다쳤는데 사고를 낸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남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불길에 휩싸인 승용차 위로 시커먼 연기가 솟구칩니다.

오늘 오전 11시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 방향 화도 IC 인근을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목격자 : 처음엔 공장에서 나오는 연기인 줄 알고 갔는데 엔진 쪽에서 연기가 나고 확 타고 있었고….]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휴일 고속도로 귀경 차량들이 30분가량 정체를 겪었습니다.

---

버스에서 쉴 새 없이 연기가 피어오르고 소방대원들이 진압에 나섭니다.

오늘 아침 6시 반쯤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안에서 주행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불이 났습니다.

버스 기사와 승객 등 3명은 급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차 뒷부분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자 진술을 바탕으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화면제공 : 서울 관악소방서·시청자 송영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