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젊은 층도 극심한 피로감…미각 · 후각은 그대로 유지"

"젊은 층도 극심한 피로감…미각 · 후각은 그대로 유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1.11.28 20:13 수정 2021.11.28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신대로 오미크론 때문에 비상입니다만, 이 변이가 어떤 특징이 있는지 아직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오미크론을 초기에 발견한 남아공 의사는 극심한 피로감은 있지만 미각과 후각은 그대로 유지됐다고 전했습니다.

안정식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이달 초 보츠와나와 비슷한 시기에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아공에서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발견해 보건당국에 신고한 의사 안젤리크 쿠체 씨가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20여 명의 오미크론 변이 환자를 치료했는데 이전과는 증상이 달랐다고 말했습니다.

첫째, 극심한 피로 증상,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환자들은 젊은 사람인데도 극심한 피로를 호소했습니다.

둘째, 미각과 후각 유지, 기존 코로나 확진자들이 미각과 후각을 상실하는데 비해 오미크론 확진자들은 미각이나 후각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6살 아이가 확진된 경우도 있었는데 열과 함께 맥박수가 매우 높아지는 현상도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이런 특이 증상에 비해 증세는 세지 않았다는 게 쿠체 박사의 진단입니다.

6살 아이는 이틀 뒤 증세가 호전됐고, 다른 확진자들도 지금은 모두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쿠체 박사는 다만 기저질환이 있는 노인들의 경우 백신을 맞지 않으면 심각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쿠체 박사의 치료 경험은 중요한 단서로 보이지만 이것만으로 오미크론의 특성을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의학계는 정확한 특성과 위험도 평가에 2주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