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잔나비 출신 윤결, 여성 폭행 혐의에 "끝까지 책임질 것"

잔나비 출신 윤결, 여성 폭행 혐의에 "끝까지 책임질 것"

SBS 뉴스

작성 2021.11.28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잔나비 출신 윤결, 여성 폭행 혐의에 "끝까지 책임질 것"
여성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밴드 잔나비 전 드러머 윤결이 입장을 밝혔다.

윤결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는 글을 적었다.

앞서 윤결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술에 취한 윤결은 술자리에 있던 여성이 자신의 말을 받아주지 않자 뒤통수를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윤결은 "지금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잔나비 드러머로 활동했던 윤결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며 팀 활동을 중단한 상황.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당사자에 전해 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들이었기에 당혹스럽다."면서도 "윤결과는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