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억 클럽' 곽상도·권순일 소환…수사 속도 내나

'50억 클럽' 곽상도·권순일 소환…수사 속도 내나

손형안 기자

작성 2021.11.28 0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동시에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대장동 민간 사업자의 로비 대상이라는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언급된 인물들입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곽 전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일한 뒤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는데, 검찰은 이 돈을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에 편의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받은 걸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사업 초기 화천대유가 주도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하나금융그룹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준 대가라는 겁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실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날 조사를 받은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일하며 매달 1천500만 원을 받아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를 두고 권 전 대법관이 퇴임 두 달 전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할 때 무죄 쪽에 섰고, 그 대가로 화천대유 고문직을 맡은 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권 전 대법관을 상대로 화천대유 고문으로 합류하게 된 계기와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확인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최근 박영수 전 특검과 언론사 회장에 이어 곽 전 의원, 권 전 대법관을 잇따라 불러 조사하는 걸 두고, 50억 약속 클럽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섰다는 평가가 있는 반면, 로비 의혹 등 남아 있는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를 서둘러 털어내기 위한 거란 엇갈린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