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망자 · 위중증 '최다'…'오미크론' 방역 변수 되나

사망자 · 위중증 '최다'…'오미크론' 방역 변수 되나

이주상 기자

작성 2021.11.27 20:05 수정 2021.11.27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실 국내 코로나 상황은 오미크론이 없어도 이미 심각한 상황입니다. 하루 사망자 수·중환자 수 모두 가장 많이 늘었습니다. 전체 확진자 수는 다시 4천 명을 넘었습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는 79명의 감염이 추가 확인됐습니다.

지난 20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누적 확진 자는 339명입니다.

구로구 요양시설과 중랑구 유치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서울의 확진자는 1천888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전국의 신규 확진자도 사흘 만에 다시 4천 명을 넘었습니다.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도 급속히 늘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하루 새 13명 늘어 52명으로 역대 최다였고, 누적 치명률도 0.8%로 높아졌습니다.

위중증 환자 역시 634명으로 닷새 연속 최다 기록을 바꿨습니다.

사망자의 96%, 위중증 환자의 85%가 60대 이상으로 최근 돌파 감염이 확산하며 고령층 환자가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83.4%나 되는 등 의료 대응역량이 한계 상황에 이르면서 하루 이상 병상 배정 대기자도 1천167명이나 됩니다.

병상 확보를 위해 정부는 재택 치료를 선택이 아닌 기본으로 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향후로는 재택치료는 기본으로 하고, 입원 필요성 있는 환자에 대해서는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에 입소하는 체제로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일상 회복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가 모레(29일) 방역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인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도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CG : 조수인)     

▶ '오미크론' 우려 변이로 지정…새 백신은 석 달 뒤
▶ 공포 확산에 세계 각국 다시 빗장…"긴급 협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