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말레이, 새 변이 우려에 아프리카 7개국 외국인 입국 · 여행 금지

말레이, 새 변이 우려에 아프리카 7개국 외국인 입국 · 여행 금지

김광현 기자

작성 2021.11.27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말레이, 새 변이 우려에 아프리카 7개국 외국인 입국 · 여행 금지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세계 각국이 빗장을 걸고 있는 가운데 말레이시아도 아프리카 7개국에 대한 입국과 여행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더스타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대상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 등입니다.

카이리 자말루딘 말레이시아 보건부 장관은 어제(26일) "지난 14일 동안 이들 나라에 머물렀던 외국인은 27일부터 입국이 금지된다"고 밝혔습니다.

자말루딘 장관은 자국민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14일간 시설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아울러 자국민의 이들 아프리카 7개국에 대한 여행에도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8월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만 4천 명을 넘기도 했습니다.

확산세는 9월부터 조금씩 꺾이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하루 5천∼6천 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