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 변이 이름 '오미크론'…"델타보다 더 강력할 수도"

새 변이 이름 '오미크론'…"델타보다 더 강력할 수도"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1.27 06:16 수정 2021.11.27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세계 각국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새 변이종의 이름이 '오미크론'으로 정해졌습니다. 남아프리카를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동시다발적으로 확인되고 있는데, 델타 바이러스보다도 전파력이 더 강할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첫 소식,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새 변이는 표면에 스파이크 단백질 돌연변이를 32개 갖고 있습니다.

확산력이 높은 기존 델타 변이의 16개보다 두 배나 많은 겁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사람 세포로 침입할 때 사용하는데, 스파이크 단백질이 많은 만큼 변이종의 전파력이나 침투력이 더 강할 거란 우려가 나옵니다.

[조 파흘라/남아공 보건부 장관 :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는 새 변종이 현재의 높은 코로나19 발병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긴급회의 열어 이 같은 증거를 토대로 새 변이종을 '우려 변이'로 지정했습니다.

'우려 변이'는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나 치명률이 심각해지고, 현행 치료법이나 백신에 대한 저항력이 높아져 초기 조사가 진행 중일 때 분류됩니다.

아울러, 변이종 이름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으로 정했습니다.

WHO는 "새 변이종이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전파력과 치명률 등 구체적인 결과를 얻는 데까지는 "수 주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티안 린드마이어/WHO 대변인 : 새 변이는 많은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데, 이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입니다. 새 변이에 대한 결과를 얻는 데까진 수 주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새 변이종은 남아공과 보츠와나를 비롯해 홍콩, 이스라엘, 벨기에 등 전 세계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