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닥터헬기 24시간 운행 지원 필요…돈보다 생명"

이재명 "닥터헬기 24시간 운행 지원 필요…돈보다 생명"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1.26 1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닥터헬기 24시간 운행 지원 필요…돈보다 생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매주 타는 민생버스(매타버스)' 호남 순회 첫날인 오늘(26일) 전남 신안의 섬마을 주민을 만나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 후보는 신안군 응급의료 전용 헬기(닥터헬기) 계류장에서 지역 주민, 닥터헬기 의료진 등을 만나 '국민 반상회'를 진행했습니다.

이 후보는 섬마을을 비롯한 농어촌 지역에 대한 지원 확대 필요성을 거론하며 자신이 밀고 있는 지역화폐와 기본수당의 개념도 꺼내 들었습니다.

이 후보는 "(농촌) 직불금, 농기구 수리비나 구매비, 비료 종자 대금 등을 합치면 농어촌 가구당 (지원금액이) 연간 1천만 원이 넘는다"며 "그중 일부를 차라리 지역화폐 쿠폰으로 현금 지원하면 동네가 살아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농촌기본소득 일부를 전환하는 방식도 괜찮을 것 같다"며 "똑같은 예산을 쓸 바에는 해당 지역에서 쓸 수 있게 기본소득 형태로 해서 해당 지역 소득이 늘어날 수 있게, 가족 수를 곱해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 후보는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섬에서 환자 발생하면 치료받기 매우 어려운 문제가 있다"며 "정말 사람 목숨을 귀하게 여기는 사회라면 돈이 좀 들더라도 닥터헬기를 대량 확충해 생명의 위협을 느끼지 않는 나라를 만들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헬기 수송이 비싸긴 하지만 사실 그런 데 쓰자고 우리가 돈 버는 것"이라며 "전두환도 권력 찬탈하고 추징금도 안 내고 버텨서 수십·수백억을 쥐고 있어도 결국 빈손으로 가지 않았느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 닥터헬기를 마치 택시처럼 이용하려는 경우가 있다는 실무진의 고충을 듣고, "명백하게 불필요하게 출동시킨 경우는 비용을 물리도록 규정을 만드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 후보는 "24시간(운행)은 비용이 들어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예산 문제도 있지만, 불가능한 건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