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이 만취 여성 머리채 잡아…대기발령 조치

경찰이 만취 여성 머리채 잡아…대기발령 조치

홍승연 기자

작성 2021.11.26 20:36 수정 2021.11.29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는 여성을 제지하던 경찰관이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홍승연 기자입니다.

<기자>

만취한 여성이 바닥에 누워 난동을 부립니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한 채 소리를 지르는 여성.

그런데, 옆에서 이를 만류하던 경찰관이 갑자기 여성의 머리채를 잡아 흔듭니다.

격분한 여성은 경찰을 때리려는 듯 주먹을 휘두릅니다.

[때려, 때려, 때려!]

지난 4일 밤 11시쯤 부산 서면의 한 골목에서 만취한 여성과 제지하려던 경찰 사이 몸싸움이 벌어진 것으로, SNS에 당시 영상이 올라오면서 알려졌습니다.

해당 경찰관 2명은 부산 서면 지구대 소속으로, 거리에 술 취한 여성들이 있다는 근처 가게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신체접촉을 좀 덜 하려고 하다 보니까 그럴 수도 있을 것 같고 정확한 상황은 지금 파악 중입니다.]

경찰은 여성이 먼저 경찰관에게 침을 뱉고 폭행해 벌어진 사건이라고 해명하면서도, 부적절한 조치였다는 점은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경찰관 A 씨를 대기발령하고 감찰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