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레도 모자라 이번엔 비닐이?…점포 측, 과실 인정

벌레도 모자라 이번엔 비닐이?…점포 측, 과실 인정

SBS 뉴스

작성 2021.11.26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26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최근 유명 브랜드 햄버거에서 집게벌레가 나와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엔 또 다른 브랜드 햄버거에서 비닐이 나왔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햄버거 패티에 비닐'입니다.

세종시에 사는 20대 남성 A 씨는 얼마 전 유명 체인점에서 햄버거를 배달시켰습니다.

햄버거를 절반쯤 먹고 다시 한입 베어 무는데 식감이 이상해 살펴봤더니 기다란 비닐이 햄버거 중간의 고기 패티를 감싸고 있었던 겁니다.

A 씨는 다음날 점포에 연락해 항의했는데, 점포 측은 햄버거에 들어가는 패티의 비닐 포장이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조된 것으로 보인다고 과실을 인정했고 햄버거 값을 돌려줬습니다.

A 씨는 "대기업도 이렇게 위생 관리를 부실하게 한다는 게 참 유감"이라면서 "앞으로 햄버거 못 먹을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이달 초에는 경기 수원시의 또 다른 체인점에서 배달시킨 햄버거에서 살아 있는 집게벌레가 나와 소비자들을 경악하게 했는데요.

햄버거 패티에 비닐

누리꾼들은 "요즘은 이물질도 경쟁하는 건가? 햄버거도 집에서 만들어 먹어야겠네요.", "음식점의 양심과도 같은 위생 문제, 처벌 강화해서 바로잡아야 합니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