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456명 모여 '진짜 오징어게임'…마지막 관문은 이거였다

[뉴스딱] 456명 모여 '진짜 오징어게임'…마지막 관문은 이거였다

SBS 뉴스

작성 2021.11.26 08:03 수정 2021.11.26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유명 유튜버가 수십억 원짜리 세트를 만들어놓고 진짜 '오징어게임'을 열었습니다.

456명의 참가자 중 최종 우승자도 나왔습니다.

구독자 7천600만 명을 보유한 미국 유튜버 '미스터 비스트'가 23억 원을 들여서 드라마 세트를 본 딴 오징어게임장을 만들고 456명의 참가자들을 모았습니다.

드라마처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또 달고나 뽑기, 줄다리기 등의 게임을 순서대로 진행했는데요.

일부 게임에서는 탈락자들에까지 일정 금액의 상금이 지급됐습니다.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모두 6명, 드라마와 달리 오징어게임이 아닌 의자 뺏기 게임으로 승부를 가렸는데요,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한국인들이 예전에 즐기던 '오징어게임'에는 익숙하지 않은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종 우승자는 참가 번호 79번, 상금 45만 6천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억 4천만 원을 받았고요, 2등도 1만 달러의 상금을 탔습니다.

영상은 공개된 지 4시간 만에 1천만 명이 시청할 정도로 드라마 못지않은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MrBeast)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