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전자 변이 32개 보유, 코로나19 새 변이종 발견됐다"

"유전자 변이 32개 보유, 코로나19 새 변이종 발견됐다"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첫 발견
이후 남아공 · 홍콩에서도 확인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1.26 07:23 수정 2021.11.26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새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세포에 침투하는데,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이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에서도 확인됐습니다.

남아공 보건부는 새 변이 발생을 공식 확인하면서 이번 변이 바이러스가 최근 확진자 폭증의 배경으로 꼽혔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