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李, 오늘 3박4일 호남행…'친이재명계' 전면에

李, 오늘 3박4일 호남행…'친이재명계' 전면에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1.26 0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오늘(26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전통적 지지기반인 호남을 찾아 민생 행보에 나섭니다. 친이재명계 인사들을 전진 배치하는 등 선대위 재구성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오늘부터 '매주 타는 민생 버스' 이른바 '매타버스'를 타고 호남으로 향합니다.

3박 4일 일정의 첫날인 오늘 오전엔 전남 목포 동부시장을 찾아 바닥 민심을 다진 뒤 신안으로 이동해 섬마을을 위한 응급의료 시스템인 '닥터헬기' 계류장을 방문해 '공공의료 정책'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 후보는 어젯밤 광주를 찾아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총에 맞아 40년간 후유증에 시달려 온 고 이광영 씨를 조문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어제 친문 인사인 선대위 핵심 3인방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후보 비서실장이 전격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공석인 사무총장에는 김영진 전략기획위원장엔 강훈식 의원 등 친이재명계 재선 의원들이 기용됐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또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신속하게 해내기 위해서 스마트(현명)하게 변신하려고 합니다.]

이 후보의 친정 체제 구축에 친이낙연계 중진 의원은 "애초부터 원팀은 입에 발린 얘기였다"며 "혼자 대선을 이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한 이낙연 캠프 출신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 대해 민주당은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 경선 때 갈등이 재연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