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협치 빙자해 방해하면 '민생입법' 절차따라 처리"

이재명 "협치 빙자해 방해하면 '민생입법' 절차따라 처리"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11.25 1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협치 빙자해 방해하면 민생입법 절차따라 처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민생 입법 추진 방침과 관련해 "협치도 중요하지만 협치를 빙자한 국정 방해, 개혁 방해, 민생 방해에는 원칙을 갖고 법과 절차에 따라서 국민의 뜻을 관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생개혁 입법에 대한 여야 합의가 어려울 것 같은데 타개 방법은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 "해야 할 일을 해야 하는데 야당이 그것을 불필요하게 정략적으로 방해할 경우에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필요한 일을 해내라고 다수 의석을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선대위 쇄신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해온 대로 실력과 성과 중심으로 조직을 운영해 나가려고 한다"면서 "김영진 총무본부장 겸 당 사무총장 그리고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겸 전략본부장 이 두 분이 앞으로 당과 선대위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전문가와 국민, 당원의 의견을 들어서 안을 잘 만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쌍방울그룹이 대선 경선 때 고액 후원을 한 것과 관련해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연관 가능성이 제기된다는 질문에는 "전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말한 뒤 "그것보다는 왜 윤석열 후보 부친의 집을 화천대유의 돈으로 샀을까, 왜 윤 후보는 화천대유 부정비리의 출발점인 대출 비리를 봐줬을까 하는 질문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