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상 대기 1,000명 육박…일주일 안에 해소 불투명

병상 대기 1,000명 육박…일주일 안에 해소 불투명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1.11.25 20:07 수정 2021.11.25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가장 큰 문제는 위중증 환자가 빨리 늘어나고 있는데, 바로 치료받을 곳은 부족하다는 겁니다. 하루 넘게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있는 환자가 1천 명 가까이 되는데, 추가 병상이 마련되기까지는 당장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이어서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입니다.

<기자>

65세 박 모 씨는 이틀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고령이라서 동거 보호자가 없으면 입원 대상이라는 통보가 왔는데, 그게 끝이었습니다.

[65세 확진 병상 대기자 : 전화하는 곳마다 다 안 받고 통화 중이고 전화가 안 돼요. 내가 고함을 질렀어요. 선생님 제가 지금 죽게 생겼는데 자꾸 전화만 어떻게 하고 있느냐고, 해결을 해달라고….]

하지만 기다리라는 답변뿐이었습니다.

[65세 확진 병상 대기자 : 지금 김치밖에 없는데 그러면 나가서 가서 두부라도 사올까 해서요 그랬더니 다니면 안 된대요. 딸이 두유 같은 거 두부 같은 거 해서 어제 문 앞에 놓고 갔어요.]

환자의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체온계와 산소 포화도 기계 등 재택치료용 키트조차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65세 확진 병상 대기자 : 체온계를 어제 딸이 사줘서 체온계는 지금 재고 있고, 산소포화도 기계, 그런 거는 없어요.]

오늘(25일) 0시 기준 병상 배정 대기자는 2천256명, 오후까지 하루 이상 대기한 사람은 940명으로 하루 새 162명 늘었습니다.

입원 대상자로 분류되면 재택치료에서 제외돼 위급한 상황에 대처가 곤란합니다.

정부 방역자문위원은 다음 달 중순까지 이 대신 잇몸으로 살아야 하는 처지라고 밝혔습니다.

앞선 행정명령에 따라 상급병원과 종합병원들이 추가 병상을 준비 중인데, 다음 달 3일부터나 마련할 수 있고, 모두 마련하는 건 12월 중순 이후로 전망했습니다.

그때까지 60세 이상 고령층 위중증 환자의 증가 속도를 늦추는 게 시급합니다.

관건은 역시 추가 접종입니다.

9월까지 중증화율은 1.6%, 확진자 1천 명 중 16명이 위중증이었는데, 지금은 2.6%까지 높아진 상태입니다.

추가 접종으로 중증화율을 1.6% 아래로 끌어내려야 1만 명이 확진돼도 중환자를 감당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CG : 서승현·힘찬혁·강경림) 

▶ 학생 감염률, 성인 앞질러…"내년 1월까지 접종"
▶ "당장 거리두기 강화 안 해"…방역조치 발표 취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