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준금리 인상에 가계 부담 커져…가구당 추가 이자 연 149만 원"

"기준금리 인상에 가계 부담 커져…가구당 추가 이자 연 149만 원"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1.25 14:22 수정 2021.11.25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준금리 인상에 가계 부담 커져…가구당 추가 이자 연 149만 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물가 불안으로 가계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오늘(25일) '기준금리 인상·물가 불안이 가계 대출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자료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한경연은 가계 대출 금리가 기준금리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만큼 기준금리 인상이 가계 대출 금리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오늘 통화정책 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습니다.

한경연은 아울러 최근 급등세를 보이는 국제 원자재 가격에 따른 소비자 물가 상승이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지는 점도 가계 대출 금리의 인상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한경연은 2008년 1분기~2021년 2분기 자료를 활용해 기준금리 인상과 기대인플레이션이 가계 대출 금리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기준금리와 기대인플레이션율이 1%포인트 상승할 경우 가계 대출금리는 각각 1.13%포인트, 0.35%포인트 상승하고 가계 대출 연체율은 각각 0.2%포인트, 0.06%포인트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기준금리 인상과 기대인플레이션율을 반영하면 가계 대출 금리는 1.03%포인트 인상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가계 대출금리가 1.03%포인트 상승하면 가계 이자 부담은 연간 17조 5천억 원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2020년 기준으로 금융 부채가 있는 1천174만 가구의 가구당 이자 부담액 증가분은 연간 149만 1천 원입니다.

한경연은 "최근의 가파른 가계 부채 증가와 물가 상승을 고려할 때 기준금리 인상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면서 "(다만) 강도 높은 가계 대출 규제가 이미 시행되고 있음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