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112에 걸려온 전화 한 통…"살인사건 일어난다"

[Pick] 112에 걸려온 전화 한 통…"살인사건 일어난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1.25 11:23 수정 2021.11.26 0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112에 걸려온 전화 한 통…"살인사건 일어난다"
112에 전화를 걸어 '살인사건 예고'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의해 병원에 응급입원 조치됐습니다.

어제(24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밤 10시 14분쯤 "살인사건이 일어난다"며 신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화를 건 이는 양산 시내의 한 아파트에 거주 중인 30대 남성 A 씨로 윗집의 층간소음 때문에 신고 전화를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A 씨의 윗집은 당일 이사를 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2인 1조 출동한 경찰에게 A 씨는 "여자 비명 소리가 들린다", "나를 죽이려 한다" 등 횡설수설하더니 갑자기 집에 있는 드라이버를 들고 위층으로 뛰어 올라가려고 했습니다.

A 씨를 그 자리에서 곧바로 제압한 경찰은 A 씨가 입고 있던 옷 주머니에서 커터 칼날이 다량 들어있는 작은 통을 발견하고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타인뿐만 아니라 스스로에게도 해를 가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고 응급입원시켰습니다.

응급입원은 정신질환자로 추정되는 자·타해 위험이 높은 사람을 발견했을 때 의사와 경찰관의 동의를 얻어 정신의료기관에 입원 의뢰를 하는 것을 말합니다.

경찰은 A 씨가 3일간의 응급입원이 끝난 뒤에도 필요한 경우 행정입원 등 계속 입원한 상태에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A 씨 보호자 및 관계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행정입원은 시·군·구청장이 자·타해 위험이 있는 정신질환자를 입원시키는 것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인에 대해 직접 해를 가한 상황은 아니어서 형사 처벌 대상은 되지 않는다"며 "타인에게 해를 가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행정입원 여부 등에 대해 관계기관과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