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웨덴 첫 여성 총리, 선출 하루도 안 돼 사퇴

스웨덴 첫 여성 총리, 선출 하루도 안 돼 사퇴

정혜경 기자

작성 2021.11.25 09: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웨덴 첫 여성 총리, 선출 하루도 안 돼 사퇴
스웨덴 역사상 처음으로 탄생한 여성 총리가 선출 만 하루가 되기도 전에 사퇴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웨덴 집권 여당인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대표는 이날 소수 연립정부 파트너였던 녹색당이 연정을 탈퇴하자 총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다만 국회의장에게 단일 정당 정부의 수장으로서 총리에 재도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로이터는 그가 다른 당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다시 총리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안데르손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의회 의장에게 총리직에서 물러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단일 정당인 사회민주당 정부에서 총리가 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데르손 대표는 수영 선수 출신의 경제 전문가이자 좌파 성향 정치인으로 '불도저'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뢰벤 전 총리로부터 좌파와 중도파의 지지를 받는 소수 양당 연합의 대표직을 이어받았지만 중앙당이 정부 예산안을 부결하자 연정이 무너졌습니다.

의회는 세 야당이 작성한 예산안을 통과시켰고 녹색당이 연정에서 탈퇴하면서 총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