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8노스 "북한 영변 5MW 원자로 가동 흔적 추가 포착"

38노스 "북한 영변 5MW 원자로 가동 흔적 추가 포착"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25 0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38노스 "북한 영변 5MW 원자로 가동 흔적 추가 포착"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5MW(메가와트) 원자로를 가동 중이라는 흔적이 상업 위성사진을 통해 추가로 포착됐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4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38노스는 이날 위성사진을 분석, 5MW 원자로의 발전시설에서 증기가 나오고 있고 이는 발전시설 중 최소 하나가 가동 중이라는 걸 시사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구룡강으로 이어지는 수로 쪽으로 난 보조 파이프를 통해 물이 계속해서 방출되고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38노스는 5MW 원자로로 연간 6㎏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신규 활동은 올해 초 (북한) 8차 노동당 대회에서 발표된 추가 핵무기 개발의 야심찬 목표 달성에 플루토늄 생산 재개가 필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지적했습니다.

38노스는 영변 핵시설 실험용 경수로(ELWR) 남쪽에서 새 건물 공사는 계속되고 있으나 ELWR에서 시작되는 가동의 징후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위성사진 분석에는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과 위성사진 전문가 잭 류 등이 참여했습니다.

38노스는 지난 10월 8일 5MW 원자로에서 나온 물의 방출이 간헐적으로 관찰됐다며 5MW 원자로가 계속 가동되는 정황이 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당시 38노스는 발전시설의 증기 배출 등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8월 말 발간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 내 5MW 원자로와 관련해 지난 7월 초부터 가동과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다고 분석한 바 있습니다.

가동 후 나오는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이 추출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