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매우 위험' 수도권만 비상계획?…방역패스 강화 논의

'매우 위험' 수도권만 비상계획?…방역패스 강화 논의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1.11.25 07:59 수정 2021.11.25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5일)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는 3천 명 중반이 될 걸로 보이고, 위중증 환자 급증으로 병상 확보에도 현재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 정도면 방역을 다시 강화해야 할 상황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오늘 일상회복 지원 위원회가 방역 대책을 결정합니다. 방역패스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은 이미 이번 주 월요일 코로나19 위험도 평가에서 최고 수준인 '매우 위험'으로 평가됐습니다.

그 전주 방역 지표들을 검토한 결과인데, 이후 상황은 더욱 나빠졌습니다.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어제 기준 83.7%까지 치솟았고, 하루 이상 병상을 기다리는 환자는 778명입니다.

정부는 일상 회복을 중단하는 '비상계획'을 수도권에만 발동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지난 17일) : 전국 단위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을 기준으로 하되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구분해서 위험도 평가와 조치 계획은 검토하겠습니다.]

과거 거리두기로 돌아가기보다는 일부 방역 조치 강화가 점쳐집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어제 방역·의료분과 회의를 연 데 이어, 오늘 전체 회의에서 방역 대책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주로 방역패스 관련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미접종자는 4명까지 모일 수 있었던 식당이나 카페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방안 등입니다.

18세 이하 아동, 청소년들도 방역패스 대상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청소년이 즐겨 찾는 PC방, 노래방과 100명 이상 문화행사로 한정해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입니다.

방역 조치가 강화돼도 효과는 1~2주 뒤 나타나는 만큼 당장 확진자 감소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정부는 다음 주부터 2주간 일상회복 1단계에 대한 상황 평가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