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악 성적' KIA, 새 단장에 장정석 전 키움 감독 선임

'최악 성적' KIA, 새 단장에 장정석 전 키움 감독 선임

이성훈 기자

작성 2021.11.25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 시즌, 팀 사상 최초로 9위로 추락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장정석 전 키움 감독을 새 단장으로 선임했습니다.

KIA 구단은 조계현 전 단장의 사임 이후 23일간 공석이던 새 단장에 장정석 전 키움 감독을 선임했습니다.

현재 방송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장 신임 단장은 현역 시절 마지막 3년을 KIA에서 보낸 뒤, 프런트 생활을 거쳐 2016년부터 4년 동안 키움 감독으로 일했습니다.

한편 KT의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41살의 리그 최고참 유한준 선수는 현역 은퇴를 선언하고 구단 프런트로 새 출발을 합니다.

[유한준/KT 위즈 외야수 : 가장 행복하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팬분들의 사랑과 응원, 마음속에 간직하고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