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비상수송대책 시행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비상수송대책 시행

조기호 기자

작성 2021.11.25 0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물연대가 내년 말 종료되는 안전운임제 연장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일부 물류 차질이 우려되면서, 정부는 대체 차량 투입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

화물연대가 오늘(25일) 0시 총파업을 시작했습니다.

27일까지 사흘간 예정된 총파업 첫날인 오늘 오전, 화물연대는 서울과 경기, 전남과 부산 등 전국 15개 거점에서 출정식을 진행합니다.

참가 인원은 전체 조합원 2만 3천 명 중에서 2만 명 정도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화물 컨테이너 기지와 물류 창고 등을 봉쇄하는 방법으로 정부를 압박할 계획입니다.

화물연대는 3년 기한으로 지난해 시작한 안전운임제가 내년 말 종료되지 않도록 일몰제를 폐지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안전운임제는 안전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화물연대는 화물차주에게 적정한 운송료를 보장해야 과로와 과속, 과적을 방지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또 화물노동자에게 산재보험을 전면 적용하고 지입제 폐지 등도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귀란/화물연대 정책국장 : 비단 화물노동자의 권리뿐 아니라 도로의 안전, 국민의 안전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하는 법안이라는 점에서 공익성을 가진 투쟁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화물연대 요구가 화주와 운수사업자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총파업으로 빚어질 물류대란을 막기 위해, 자가용 화물차가 유상 운송할 수 있게 허가를 내주고 대체 차량을 확보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