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럽 코로나 확산세 '비상'…봉쇄 · 규제강화

유럽 코로나 확산세 '비상'…봉쇄 · 규제강화

김정우 기자

작성 2021.11.25 0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럽에서는 코로나 확산세가 연일 계속되면서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각국에서는 고강도 '봉쇄 조치'를 다시 시작하고, 백신 접종 의무화 논의까지 이뤄지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전 세계 신규확진자 가운데 67%는 유럽에서 발생했다는 세계보건기구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유럽 내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신규확진자가 하루 6만6천여 명으로 최고치를 넘어선 독일에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까지 논의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감염 우려가 높은 요양원 직원 등은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고, 신임 총리 후보 역시 백신 접종 의무화 카드를 꺼내든 상태입니다.

[독일 시민 : 현재 예방접종을 세 번 받아 매우 안심이 되는데, 아직까지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각자 판단이 다를 수는 있겠지만, 대중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다음 달 6일부터 백신 접종자나 회복자에게만 혜택을 주는 '슈퍼 그린 패스'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으면 실내 음식점은 물론 박물관·미술관·헬스장 등의 문화·체육시설 출입이 금지되고 장거리 교통수단도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프랑스는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확대하는 등 각국이 앞다퉈 방역 규제 강화를 예고한 가운데 오스트리아는 이미 봉쇄 조치를 실시했고 이웃 국가인 슬로바키아도 2주간 전국적인 봉쇄조치에 돌입했습니다.

한편, 주요 7개국 중 백신 접종률이 가장 낮은 미국에서는 올해 현재까지 38만 6천여 명이 코로나19로 숨져 지난해 사망자 수를 넘어섰습니다.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과신을 경고하면서, 백신 접종자도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