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2년간 8만 7천 명 이주…제주 정착 주민 이야기 들었다

12년간 8만 7천 명 이주…제주 정착 주민 이야기 들었다

JIBS 이효형

작성 2021.11.24 17:35 수정 2021.11.24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12년 동안 제주로 이주한 정착주민이 8만 7천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어부와 해녀로 제주에서 인생 2막을 시작한 귀어·귀촌인을 만나서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이효형 기자입니다.

<기자>

초보 선장 박철민 씨는 지난해 제주로 이주했습니다.

제주에서의 한 달 살이가 인생을 바꿔놨습니다.

서울에서의 10여 년 직장 생활을 접고 옮겨올 만큼 제주는 매력적이었습니다.

[박철민/어민 : 마을 분들 도움이 없으면 저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직 없습니다. 제가 소심한 성격이다 보니까 먼저 다가와서 도와주시더라고요. 그래서 도움을 받고 어선까지 제작하게 됐습니다.]

제주 생활에 대한 만족도는 높지만, 고비도 있었습니다.

[박철민/어민 : 자기가 버틸 수 있는지 먼저 테스트 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는 지난해 123번을 바다에 나갔거든요? 선원으로서 뱃일을 했는데 두 번 포기할 뻔했습니다.]

서울에서 플로리스트 일을 하던 김귀현 씨는 5년 차 해녀입니다.

해녀 일은커녕 수영도 하지 못했었지만, 이제는 어엿한 제주 해녀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김귀현/해녀 : 힘든 게 진짜 잠깐이거든요? 그런데 그 잠깐이 너무 힘들어요. (체력적으로?) 네. 그러다 보니까 힘들 땐 그랬다가 조금 지나가 요즘은 좀 한가해요. 한가할 땐 이것도 괜찮다…. 이게 10년 동안 왔다갔다하는 것 같아요.]

잠수회장까지 맡게 된 김 씨는 앞으로 지역 공동체와 더불어 사는 삶을 그리고 있습니다.

[김귀현/해녀 : 앞으로 그냥 삼촌들하고 물질 열심히 하고요. 밭일도 열심히 하고 계속 이 마을 지키는 귀덕해녀로 남는 것이 제 바람이에요.]

지난 12년 동안 제주로 이주한 정착주민은 대략 8만 7천여 명.

지역과 어우러져 정착하는 젊은 이주민들이 늘어나면서, 어촌에도 새로운 활력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