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학축구 U리그 2022년부터 1, 2부 나눠 승강제 실시

대학축구 U리그 2022년부터 1, 2부 나눠 승강제 실시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1.24 14: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학축구 U리그 2022년부터 1, 2부 나눠 승강제 실시
내년부터 대학축구 U리그에도 승강제가 도입됩니다.

대한축구협회는 "2022년부터 대학축구 U리그 참가 팀을 1, 2부로 분리해 경기를 치르고 승강제를 실시한다"고 24일 발표했습니다.

내년 3월 개막하는 U리그에는 전국 80여 개 대학팀이 참가하며, 축구협회는 기존의 권역 리그가 아닌 참가 팀을 1, 2부로 나누는 방식으로 리그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1부에는 36개 팀, 2부에는 50여 개 팀이 참가할 예정으로 2부 리그 최종 참가 팀 수는 내년도 U리그 참가 신청 접수가 완료되는 다음 달 중에 확정됩니다.

1부와 2부 팀은 2019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3년간의 대회 성적을 토대로 나눠집니다.

고려대와 연세대를 비롯해 용인대, 선문대, 2021 U리그 우승팀인 전주대 등이 1부리그에서 경쟁합니다.

시즌 종료 후에는 성적에 따라 승격, 강등 팀이 정해지며 승강 팀의 숫자는 추후 공지됩니다.

축구협회는 "대학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동기부여를 위해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었고, 오래전부터 논의가 계속돼 왔다"며 1, 2부제 도입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조긍연 축구협회 대회위원장은 "그동안 상하위 팀들 간의 전력 차로 인해 경기 자체의 의미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았다. 1, 2부 디비전 제도를 실시하면 상위권 팀들은 강팀과 치열한 경기를 통해 프로에서도 통할 수 있는 기량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패배에 익숙했던 하위권 팀들은 승리의 경험과 자신감을 되찾음으로써 확실히 의욕이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