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코로나 확진 선수 나와 일시 중단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코로나 확진 선수 나와 일시 중단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1.24 14:05 수정 2021.11.24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연합뉴스)

지난 21일 개막한 제16회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와 대회가 일시 중단됐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24일 "제주한라배 대회 기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오늘 경기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영연맹 등에 따르면 이번 대회 다이빙 종목에 출전한 선수 1명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선수는 25일부터 이틀간 같은 장소에서 열릴 2022년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대회에도 참가하려고 '48시간 이내 음성 확인'을 위해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해당 선수는 이번 대회 참가를 위해 받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결과가 나와 대회에 출전하고 있었습니다.

확진자 발생으로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은 이날 임시 폐쇄됐습니다.

선수, 지도자, 심판 등 대회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각자 숙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대회 재개 여부 등을 협의한 대한수영연맹은 이날 오후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올 경우 25일부터 정상적으로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습니다.

참가자들은 25일 오전 10시까지 음성 확인서를 수영연맹에 이메일로 제출해야 합니다.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열릴 예정으로 취소된 이날 경기를 포함해 대회를 재개할 경우 세부 일정은 수영연맹이 재공지할 예정입니다.

수영연맹은 선수, 지도자, 심판, 진행요원을 비롯한 필수 관계자만 출입을 허용한 채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러왔습니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모두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돼야 수영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