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평양 부자도 빠진 '오징어게임', 밀수한 주민 총살당했다"

[Pick] "평양 부자도 빠진 '오징어게임', 밀수한 주민 총살당했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1.24 10:11 수정 2022.01.10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평양 부자도 빠진 오징어게임, 밀수한 주민 총살당했다"
북한 당국이 '오징어게임'을 몰래 시청한 청소년들에게 중형을 선고해 북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외신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드라마를 담은 USB 장치를 중국에서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됐다고 알렸습니다.

현지 시간 23일, 미국의 북한 뉴스 사이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주 초 함경북도 청진시 소재 고급중학교(한국의 고등학교) 학생 7명이 '오징어게임'을 시청하다가 109상무연합지휘부 검열에 적발됐다"며 "이 사건이 중앙 보고돼 한국 드라마가 들어있는 USB 장치를 중국에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되고 이를 구입한 학생은 무기징역, 나머지 함께 시청한 학생들은 5년 노동교화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USB를 산 학생과 함께 '오징어게임'을 본 친구가 다른 학생들에게 내용을 알리면서 다른 학생들도 USB를 돌려가며 '오징어게임'을 시청하던 중에 109연합상무 검열에 걸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RFA는 또 "북한에서는 이번 일을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제정 이후 처음 적발된 청소년들의 범법 사례로 크게 문제 삼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 방역으로 국경이 봉쇄된 와중에 USB가 중국에서 북한으로 반입된 경로를 끝까지 밝히도록 지시함에 따라 상당 기간 조사와 처벌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학생 교양을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해당 학교 교장, 청년 비서, 담임교원이 해직되고 노동당원 명부에서 제명됐다고 알리면서 "이들은 어렵고 힘든 탄광에 배치되거나 오지로 추방될 것이 확실시되면서 다른 교원들도 불안해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드라마 '오징어게임' (사진=넷플릭스 제공, 연합뉴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시장이나 거리에서 외국 드라마 판매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이 진행되고 있다"며 "아무리 작은 경우라 해도 무자비한 처벌을 예고하고 있어 주민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돈 많은 부모를 둔 학생은 풀려났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고 합니다.

이 소식통은 "뇌물로 3천 달러를 주고 단속에서 벗어났다는 학생이 있다는 말이 돌고 있다"며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 나라는 부모가 힘 있고 돈만 있으면 사형대 올라선 자식들도 풀려나게 할 수 있는 불공평한 세상'이라면서 울분을 삭이고 있다"고 RFA에 전했습니다.

지난 17일 RFA는 중국에서 불법 복제된 '오징어게임'이 돈주(신흥 부자)와 밀수꾼, 북한의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통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평안남도 평성시의 한 주민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평양에서 돈장사(환전상)를 하는 동생 집에 갔다가 '오징어게임'을 보고 왔다"며 "요즘 평양에서 돈·권력 있는 사람들은 남조선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빠져있다"고 털어놨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최근 북한의 젊은층이 한국 드라마와 K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처벌 수위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해 외국 영상물이나 출판물, 노래 등을 접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예고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