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전두환 전 대통령, 사과 안 해 유감…조화 · 조문 계획 없다"

청와대 "전두환 전 대통령, 사과 안 해 유감…조화 · 조문 계획 없다"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1.23 16:46 수정 2021.11.23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 "전두환 전 대통령, 사과 안 해 유감…조화 · 조문 계획 없다"
청와대는 전두환 씨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끝내 역사적 진실을 밝히지 않았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3일) 브리핑을 열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렇게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국가장 여부 등을 묻는 질문에 "유가족이 가족장으로 치르는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오늘 브리핑이 문재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라고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브리핑 제목이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대변인 브리핑'이었는데, 지난 번에 '노태우 전 대통령 추모 관련 브리핑'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또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쓴 것에 대해선 "브리핑을 위해서 직책을 어쩔 수 없이 쓴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직접 말한 건 아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