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전두환 빈소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

"윤석열, 전두환 빈소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

이강 기자

작성 2021.11.23 15: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전두환 빈소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23일) 11·12대 대통령 전두환 씨 사망과 관련해 "일단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여의도 한 식당에서 경선 경쟁 후보와 오찬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전 씨 사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문은 하지 않는 쪽으로 최종 결정됐습니다.

중앙선대위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오늘 언론 공지를 통해 "전직 대통령 조문과 관련해 윤 후보는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알렸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조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직 언제 갈지는 모르겠는데 (장례) 준비 일정을 좀 봐 가지고,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 후보는 전 씨가 생전 5·18 무력 진압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은 데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지금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이야기를 그 분과 관련지어 하기는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국가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정부가 유족의 뜻과 국민의 정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