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더는 정치 얘기 않겠다"…尹 "그 양반 묻지 말라"

김종인 "더는 정치 얘기 않겠다"…尹 "그 양반 묻지 말라"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23 09:43 수정 2021.11.23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23일)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거부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김 전 위원장은 오늘 광화문 사무실에서 '국민의힘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석열 후보와의 회동 가능성에는 "어제 다 얘기하지 않았느냐"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윤 후보와의 전화 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는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에 대해서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를 말아달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도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MBN 보고대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 선대위 합류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조만간 김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침묵을 지켰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