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경선 경쟁 후보와 점심…김종인은 "시간 달라"

윤석열, 경선 경쟁 후보와 점심…김종인은 "시간 달라"

김형래 기자

작성 2021.11.23 0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23일)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점심을 함께 합니다. 한편 정리된 것 같았던 선대위 구성을 두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 합류에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갈등의 불씨가 되살아나는 분위기입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오늘 아침 한 언론사 행사에 참석한 뒤, 서울시당 당직자들과 화상 회의를 합니다.

이후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입니다.

어제 윤 후보가 주재한 당 최고위원회의 이후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 이양수 의원이 수석대변인으로 공식 임명됐다고 발표됐는데, 정작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직책은 빠졌습니다.

윤 후보는 그 이유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하루 이틀만 조금 더 시간을 달라고 하셨기 때문에….]

이준석 대표는 SBS와 통화에서 어제 아침 김 전 위원장과 만났는데, 김병준 전 위원장을 넣은 상태로 선대위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지 말라고 했다며, 후보 측의 일방적인 발표에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밝혔습니다.

장제원 의원의 후보 비서실장 발탁설이 뇌관이라는 전언도 있는 등 김종인 전 위원장 선대위 합류가 불투명하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주 4일제 공약을 알리는 행사에 참석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청년을 위한 연금 개혁 공약을 내놓고 대학생들과 대화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