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일부 "북중 국경 개방 준비 마무리…교역 재개는 아냐"

통일부 "북중 국경 개방 준비 마무리…교역 재개는 아냐"

김아영 기자

작성 2021.11.22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통일부 "북중 국경 개방 준비 마무리…교역 재개는 아냐"
통일부는 코로나19로 폐쇄된 북중 국경 움직임과 관련해 국경 개방을 위한 준비는 마무리 수순이지만, 실제 물자 교역이 재개됐다고 볼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기술적 점검 등을 포함해 (북중간) 물자교역을 재개를 위한 준비 동향이 지속적으로 관측되어 왔지만 아직 물자교역이 재개됐다 또는 북·중 국경 봉쇄가 해제되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다만 "북·중 국경지역 일대의 방역시설 구축, 관련 법·제도 정비 등 북·중 국경 개방을 준비하는 동향 등이 지속적으로 관측되어 왔다"면서 "제반 동향으로 볼 때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재개 시점 등에 대해서는 북·중 간 협의에 의해 결정되어야 할 사안인 만큼 예단하여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북한이 국경 봉쇄를 완화한다면 남북 간 협력이나 국제사회 협력 등에도 보다 나은 여건이 조성된다"며 "관심을 갖고 계속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정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보위에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 간 열차 운행이 11월 중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통일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