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빠르게 감소하는 MZ세대, 4년간 4.7%↓…전체 인구 감소폭의 15배

빠르게 감소하는 MZ세대, 4년간 4.7%↓…전체 인구 감소폭의 15배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22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빠르게 감소하는 MZ세대, 4년간 4.7%↓…전체 인구 감소폭의 15배
일명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로 불리는 2030 청년세대의 감소 속도가 전체 인구가 감소하는 속도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2일) 통계·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201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20∼39세 인구 증감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30 세대는 2018년 1천409만4천 명에서 올해 1천343만1천 명으로 4.7%(66만2천 명)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국내 총인구는 5천182만6천 명에서 5천166만2천 명으로 0.32%(16만4천 명) 줄었습니다.

단순 비교하면 2030 세대의 인구 감소폭이 전체 인구 감소폭의 약 15배에 달하는 셈이라고 리더스인덱스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2030 세대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8년 27.2%에서 올해 26.0%로 1.2%포인트(p) 줄었습니다.

2030 세대 감소가 두드러지는 광역단체는 울산(-11.1%), 경남(-10.3%), 경북(-9.8%), 전남(-9.17%), 부산(-8.1%) 등의 순이었습니다.

이는 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일자리 감소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광역단체 중에서는 세종(+7.6%)과 경기(+0.17%)만 청년세대의 인구가 증가했습니다.

서울시는 2030 세대 인구가 2018년 299만8천 명에서 올해 287만4천 명으로 12만4천 명 감소했지만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2%로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30%를 넘었습니다.

기초단체 가운데 시 단위에서는 77곳 중 15곳을 제외한 52개 시에서 청년세대의 인구가 감소했습니다.

2030 세대 인구가 증가한 15개시 중 강원도 원주를 제외한 14개시는 모두 경기에 속했습니다.

과천시(+24.8%), 하남시(+23.2%), 평택시(+15.2%), 화성시(+11.3%) 등의 순으로, 이들 지역 모두 같은 기간 동일 지자체의 전체 인구 증가율을 상회했습니다.

이는 부동산 가격 폭등 영향으로 서울에서 이동한 것이 주된 원인일 것으로 리더스인덱스는 분석했습니다.

2030 세대가 많이 감소한 시단위 기초단체는 통영시(-21.4%), 태백시(-20.9%), 삼척시(-18.8%), 거제시(-18.1%) 등의 순이었습니다.

전국에서 2030 세대 비중이 가장 높은 기초단체 자치구는 서울 관악구로, 38.9%가 청년이었습니다.

청년 비중이 가장 낮은 군은 경북 의성군(11.6%)이었습니다.

2030 세대 인구가 줄어든 것과 달리 전국 70세 이상 노인 인구는 같은 기간 5백243만6천 명에서 5백799만6천 명으로 10% 이상 증가했습니다.

노인 인구가 많이 증가한 1, 2위 광역단체는 세종시(19.4%)와 울산시(17.4%)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